조선 중·후기의 국가최고 회의기관이었던 비변사(備邊司)의 활동에 대한 일기체 기록. 273책. 필사본. 원본은 1년에 한 권씩 작성하는 것이 원칙이었으나, 사건이 많을 때는 두 권 또는 세 권으로 나누어 작성하였다.

 

비변사가 설치된 1510년(중종 5)에서 1555년(명종 10)까지 45년 동안 임시 기구로 존재할 당시의 등록 작성 여부는 자세히 알 수 없다. 그러나 최소한 명종 10년에 국가 상설기구로 확정된 때부터는 등록이 작성되었을 것이다.

 

그런데 임진왜란으로 다른 기록과 함께 모두 소실되어 왜란 후 1616년(광해군 8)까지, 즉 전후 합계 62년 간의 등록이 남아 있지 않다. 다만 1617년(광해군 9)부터 1892년(고종 29)까지 276년 간의 등록 273책만이 남아 있다.

1865년(고종 2)에 비변사가 의정부에 흡수된 이후에는 의정부 안에 비변사와 같은 조직을 두고 기록을 계속하였다. 때문에 1862년(철종 13)부터 1892년까지의 기록이 이전의 ≪비변사등록≫과 같은 체재로 작성되어 남아 있다.

 

고종 2년 이후의 것은 원본 표지에 ‘의정부상(議政府上)’ 또는 ‘정부상(政府上)’이라 쓰여져 있다. 따라서 엄격히 말해 의정부등록(議政府謄錄)이라는 명칭이 적합하겠지만, 그 체재가 철종 이전의 것과 똑같아 일반적으로 이것도 ≪비변사등록≫ 속에 포함시키고 있다.

따라서 ≪비변사등록≫은 1617년부터 1892년까지의 총 276년 분이 남아 있어야 하나, 중간에 없어진 부분이 많이 있다. 276년 중 54년 간의 등록이 없어졌는데, 이 중에서 있고 없는 부분을 표시하면 [표] 와 같다.

비변사는 설치 당시 변방의 군무에 대비한다는 목적으로 국방 문제에 치중하였다. 그러나 임진왜란을 계기로 확대, 강화되어 국방·외교 및 국정 전반에 관한 문제를 결정하는 최고의 국정의결기관으로 변하였다. 그에 따라 ≪비변사등록≫도 국정 전반에 관한 기본적 기사가 수록되어 있다.

그러므로 ≪승정원일기≫ 및 ≪일성록 日省錄≫과 같이 조선 후기의 제1차 사료가 된다. 특히 실록을 편찬할 때 ≪비변사등록≫을 기본 자료로 사용했기 때문에 그 사료적 가치는 조선왕조실록보다도 더 높게 평가되고 있다.

 

또한, ≪비변사등록≫에는 제도어염수세정수절목(諸道魚鹽收稅定數節目)·호조주전절목(戶曹鑄錢節目)·공장응행절목(工匠應行節目) 등 사회·경제 문제와 관계 있는 사목(事目)·절목(節目)·별단(別單) 등이 무려 250여 종이나 수록되어 있다. 따라서 조선 후기 사회·경제 연구에 귀중한 사료로도 인정되고 있다.

 

≪비변사등록≫은 비변사에서 회의가 있을 때마다 낭청(郎廳, 郎官)이 입회해서 매일 매일의 회의 상황과 그 의결 상황을 직접 기록하였다. 때문에 원본은 단 한 질뿐이며, 낭청이 직접 붓으로 쓴 필사본으로 되어 있다. 한 질뿐인 원본은 현재 규장각도서에 있다.

한편 국사편찬위원회에서는 1959년부터 1960년에 걸쳐 해서(楷書)로 옮겨 쓴 뒤, 구두점을 찍어 영인본 28책으로 출판하였다.

   12.gif 한국의 탑

   12.gif 부도

   12.gif 한옥

   12.gif 사적

   12.gif 도자기

   12.gif 명승

   12.gif 천연기념물

   12.gif 중요무형문화재

   12.gif 마애불상

   12.gif 보살상

   12.gif 문화재용어

   12.gif 인명사전